환경보전위원회

2005 금정산 생명문화축전

작성자 정보

  • 부산연맹 작성 1,236 조회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문화와 생명이 넘실대는 금정산으로
'2005 금정산 생명문화축전' 개최
28일 야간산행 하며 공연·산상음악회
29일 단오맞이 물굿·문화축전 등 마련

부산의 진산 금정산에서 생명의 의미를 문화적으로 풀어보는 행사가 열린다.

부산민예총(회장 강영환)은 '2005금정산생명문화축전'을 오는 28, 29일 금정산 일대에서 개최한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오후 7시 부산일보 소강당에서 문규현 신부가 초청강사로 나서 '생명의 금어를 찾아서'를 주제로 금정산생명문화축전의 의미를 되새겨 보았다.

부산민예총은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이 행사를 주최하면서 매년 5월 금정산을 시민문화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올해는 28일 밤 야간산행을 시작으로 산행 중간의 문화공연과 북문광장에서 펼쳐지는 작은 산상음악회를 통해 생명의 신성함, 경외심을 먼저 느껴보도록 했다.

주최측은 28일 오후 6시 금정산 동문을 출발하는 '달빛걷기'를 짚신산행으로 준비했다. 맨발로도 산행이 가능한 금정산에서 자연을 온몸으로 체험하자는 의미다. 금정산 동문에서 북문광장을 지나 범어사까지 이어지는 달빛걷기 시간에는 오카리나 연주와 판소리 공연, 색소폰 연주, 14인 대금 합주, 오카리나와 밤의 전령 춤 등 다채로운 산상 문화행사가 진행된다.

29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는 문규현 신부와 함께 참가자들이 생명살림 삼보일배를 하는 뜻깊은 행사가 열린다. 금정산 동문에서 북문까지 2.5㎞ 거리를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때마다 "고통받는 모든 생명을 돕고 살리자"는 메시지를 던지겠다는 의도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금정산 동문 문화의 숲에서 '금정산 단오맞이 물 굿'이 한판 멋지게 펼쳐지며 북문광장에서는 '생명의 금어를 찾아서'를 본 주제로 한 문화축전이 벌어진다.

생명살림대동 풍물판굿으로 문을 여는 이 행사에서는 을숙도교향악단의 연주에 이어 대금 연주 '108배 게송'에 맞춰 '생명살림 108배'가 행해진다.

이날 오후 1시부터는 판굿 '춤추는 산'을 주제로 노래패 '노래야 나오너라', 안데스 민속공연단의 '시사이', 생명춤 한마당 등의 공연이 이어진다. 이 굿판에는 부산민예총의 풍물굿위원회와 연극위원회 소속 회원들도 참여해 자신들의 기량을 뽐낸다.


지난해 금정산에서 열린 '생명문화축전' 식전행사(위)와 백두산과 한라산에서 채취한 물을 합하는 합수제 행사 장면.

축전이 열리는 동안 금정산 곳곳에서 '판화찍기' '페이스페인팅' '금정산 사진찍기' '생명글쓰기' '짚풀공예' '장승깎기' '반쪽이 공예' '나래연 날리기' 등 다양한 형태의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북문광장에서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환경백일장'도 열린다.

한편 부산민예총은 28일 오전 10시부터 금정산 역사 문화 유적지 일대를 대상으로 '부산역사문화체험' 행사를 별도 마련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부산광역시산악연맹 |부산광역시 동래구 사직로77 부산광역시체육회관 3층 306호| Tel.051-506-2586| Fax.051-505-2586| kafbusan@chol.com
    Copyright 2021 kafbusan.or.kr. All rights reserved.
알림 0